정보&소식

언론보도 > 정보&소식 > 홈

언론보도
경북대분회는 언제나 조합원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언론보도

[한국대학신문] 대학과 맞서다 길거리로 밀려난 시간강사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홍보국 작성일14-05-29 09:29 조회1,776회 댓글0건

본문

2014.05.26 15:08:13
 
[한국대학신문 차현아 기자] 지난 15일 서울행정법원에서는 김영곤 고려대 해고강사의 해고무효소송이 진행됐다. 이날 재판은 대학 측과 김 씨 측의 공방만 이어진 채 다음 재판일인 30일을 기약하며 끝났다.
김 씨는 2005년부터 고려대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이듬해부터 학내에서 비정규 교수의 처우 개선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높여왔다. 이후 2012년 9월쯤 자신에게 그 다음 학기 강의가 배정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2013년 3월 1일자로 해고 통보를 받았다. 이유는 ‘박사학위가 없어서’였다.
 
■비정규 강사 해고로 학내 비판 목소리 차단=김 씨는 자신의 해고 사유에 대해 “그동안 학교 정책을 많이 비판해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2005년부터 강의를 해왔는데 지금 와서 학위를 문제로 삼는 것은 말이 안 된다는 것이다. 김 씨는 “대학은 불안정한 지위의 강사를 고용하고 쉽게 해고함으로써 대학 당국의 정책에 대한 반대 여론을 억누르려 한다”고 주장했다.
 
성균관대와 2013년부터 해고 무효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류승완 박사(전 동양철학과 시간강사)역시 “(뚜렷한 이유를 통보받지는 못했지만)지난 2010년부터 학교 정책과 재단인 삼성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꾸준히 많이 냈기 때문에 해고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10년 ‘동양사상입문’이라는 강의를 맡기로 결정 났다가 돌연 취소 통보를 받았다. 학교와의 소송 끝에 그는 지난해 7월 동양철학 문화연구소 연구원으로 복직됐다. 그러나 재차 성균관대를 비판하는 언론 인터뷰를 한 뒤 ‘품위유지 및 신의성실의 원칙’을 어겼다는 이유로 두 달 만에 다시 계약해지 됐다.
 
■거리로 나온 시간강사들, 대학과의 힘든 싸움= 막상 본격적으로 대학과의 ‘싸움’에 돌입해도, 소송을 유리하게 이어갈 수 있는 비용과 인력을 지닌 대학을 상대로 한다는 것 자체가 처음부터 난관을 예견케 했다.
류 씨는 “지난 4월 29일 3차 해고무효 소송 공판 때도 학교 측에서 하루 전에야 답변서를 재판부에 제출하는 바람에 또 심리를 못하고 재판이 한 달 연기됐다”고 토로했다. 1차 공판 때는 소송 당일에야 답변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그는 “당일이나 전날에 제출하면 판사보고 어떻게 심리하라는 말이냐”고 토로했다.
 
남봉순 이화여대 전 불문과 시간강사는 자신의 부당해고와 학내 부정시험 등의 비리문제를 고발하는 내용의 진정서와 해고 이유를 알려달라는 내용의 이메일을 여러 차례 보냈지만 학교로부터 어떤 답도 들을 수 없었다. 남 씨는 “설명은커녕 ‘수고했다’는 내용의 동문서답만 돌아왔다”고 말했다.
 
남 씨는 지난해 6월 ‘프랑스어1’ 과목의 기말시험 당시 한국어를 읽지 못한다고 주장하는 학생에게 영어로 적힌 시험지를 따로 제공하지 않아 학교와 학생 측의 항의를 받은 후 해고됐다. 남 씨는 “11년간 이화여대 시간강사로 활동해오는 동안 영어시험지를 별도로 제공해야 한다는 규정은 단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지도교수 논문 대필과 시간강사에 대한 부당대우에 반발하며 지난 2010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 서정민 조선대 시간강사 측은 현재 조선대와 담당지도교수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소송과 조선대를 상대로 한 퇴직금 청구 소송을 진행 중이다. 서 씨가 주장한 지도교수논문 대필의혹은 경찰의 수사 결과 ‘혐의 없음’으로 결론 났다. 이 밖에도 정일우 경북대 전 강사, 유소희 영남대 전 강사, 민영현 경성대 전 강사 등 여러 시간강사들이 규모가 큰 대학과 수년째 부당해고 소송으로 맞서고 있거나 패소판결을 받은 상황이다.
 
소송 중인 시간강사들은 대체로 개인비용으로 힘겹게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외부 단체들의 도움을 받기는 하지만 재정적인 문제는 전적으로 개인의 몫이다. 때문에 소송을 끝까지 이어나가지 못하고 포기하는 경우도 상당하다. 이들이 몸담고 있는 강사 노조 역시 대학에 큰 영향력을 끼치지는 못하는 실정이다. 대학으로부터 불이익을 받을까봐 소속 시간강사들이 공개적 활동을 꺼리기 때문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언론보도 목록

Total 625건 11 페이지
언론보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75 [한국대학신문] [기고]시간강사법 유예 이후 1년의 소회 인기글 관리자 11-24 2010
474 [프레스바이플] 대학 시간강사, 비정규직 불안한 지식의 최전선! 인기글 관리자 11-24 2387
473 [이타임즈] 대학교수 60%이상 비전임..'전임교원 확보, 지원과 연계해야' 인기글 관리자 11-05 2373
472 한 대학 강사의 죽음 인기글 홍보국 10-30 2368
471 [노컷뉴스] 퇴임식 날 징계위 열겠다는 경북대 총장… 학내 갈등 증폭 인기글 관리자 08-27 1827
470 [교수신문] “강사들이 대학구조조정 영순위 대상자” 인기글 홍보국 07-09 1696
469 [노컷뉴스] 경북대, MB 명예박사 학위 수여 사실상 취소 인기글 홍보국 07-09 2171
468 [영남일보] “MB 명예박사 학위 수여 중단을”…경북대 총학생회·비정규직 노조 경북대분회 인기글 홍보국 06-26 2240
467 [경향신문] 이명박 ‘명박’ 학위 수여 결정 논란 인기글 홍보국 06-26 1503
466 [브레이크뉴스] 경북대 李前 대통령에 명예박사 수여 논란 인기글 홍보국 06-26 1663
465 [오마이뉴스] "수사받아야 할 MB가 명예박사? 아연실색" 인기글 홍보국 06-26 1490
열람중 [한국대학신문] 대학과 맞서다 길거리로 밀려난 시간강사들 인기글 홍보국 05-29 1777
463 [베리타스 알파] 교수연봉 평균 8533만원.. 을지대 1억3377만원 최고 인기글 홍보국 05-14 4408
462 [뉴시스] 지방대 죽이기 현실화…수도권 쏠림 심화될 듯 인기글 홍보국 05-14 1438
461 [한국대학신문] 교육부 대학정원 16만명 감축요구, 근거는? 인기글 홍보국 05-13 2615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