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소식

언론보도 > 정보&소식 > 홈

언론보도
경북대분회는 언제나 조합원여러분과 함께 합니다.

언론보도

"카톡 1건에 수당 13만 원"..국립대 '학생 지도비' 부당 지급 적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1-05-12 11:35 조회291회 댓글0건

본문

20210511110008607ruyi.jpg

① 교직원이 카카오톡으로 학생에게 코로나19 관련 건강 안부를 묻고, 메시지 1건당 학생 지도비 13만 원 수당 수급. 이런 방법으로 받은 수당만 370만 원.

② 학생 지도가 이뤄진 날 옷을 바꿔 입어가며 여러 장의 사진을 찍어, 수차례 학생 지도가 이뤄진 것처럼 부풀려 허위 증빙 사진을 첨부. 모두 12억 원 부당 수급.

③ 학생들이 학과 게시판에 올린 질의 글에 대해, 단순한 답변을 다는 것을 학생 지도 실적으로 상신. 답변 50건에 500만 원 수령.

 

폐지된 교직원 기성회 수당→학생 지도비로 부활…부당 지급 적발

국민권익위원회가 오늘(11일) 발표한 '전국 국립대학 10곳의 학생 지도비 부당 집행 내역' 가운데 일부입니다.

지난 2015년 국·공립대학교가 학생들의 기성회비를 통해 교직원들의 임금을 지급하던 기성회 수당이 법적으로 폐지됐습니다.

대학들은 없어진 기성회 수당을 대신해 학생 지도비 등을 신설해 교직원들에게 수당으로 지급해 왔습니다. 이 학생 지도비 역시 학생들의 등록금에서 나옵니다.

학생 지도비는 '국립대학의 회계 설치 재정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명확한 학생 지도 실적이 있어야 지급 가능합니다. 제대로 학생 지도를 하지 않고, 수당을 받는 것은 엄연한 불법입니다.

하지만 권익위 조사 결과, 주요 국립대 10곳의 교직원들이 학생 지도 실적 내용을 거짓으로 제출하거나 허위로 부풀려 학생 지도비를 받아 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부당하게 집행된 학생지도비, 권익위가 발표한 부당 집행 금액은 지난 한 해 확인된 것만 94억 원입니다.

대학 한 곳에서 10억 원 가까운 돈이 부당하게 집행됐다는 건데 수사기관이 아닌 권익위가 각 대학의 협조하에 밝혀낸 부분이어서 부당 금액은 훨씬 더 많을 거라는 추정이 나오고 상황입니다.

 


■ 이메일 1건에 수당 10만 원…'안식년' '해외 연수' 교수도 학생지도비 지급

위에 언급한 사례 외에도 교직원들이 부당하게 수당을 타는 방법은 다양했습니다.

교직원들이 멘토링 프로그램을 한다며 학생 30명을 한 팀으로 묶은 뒤, 이들에게 단체 메일을 전송하고 1명이라도 수신하면 학생 지도 실적으로 인정받았습니다. 이런 방법으로 수당을 탄 교직원만 한 학교에서 551명. 메일 한 건 당 10만 원의 수당을 받았습니다.

한 대학교에서는 교직원에게 학생 상담 1번에 10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상담은 10분~20분 정도 진행됐습니다. 이런 상담 건수 모두 27,000건이 훨씬 넘는데 전체 상담의 55%가 이런 식으로 이뤄졌습니다.

한 명의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사흘에 걸쳐 같은 시간에 각각 다른 장소에서 멘토링한 것처럼 허위 실적을 제출한 교직원에게 270만 원을 지급한 대학교도 있습니다. 또 다른 학교에서는 학생 지도는 하지 않고, 퇴근 이후 실적만 입력하는 수법 등을 통해 직원 28명이 5천만 원을 받았습니다.

학생지도비는 교수들에게도 부당하게 돌아갔습니다. 한 대학에서는 안식년 중에 있거나 해외 연수중이어서 교내 학생 지도가 정상적으로는 불가능한 교수 7명에게 500만 원씩 모두 3,500만 원을 지급했습니다.

 


■ 권익위 "학생지도비 전면 감사·적발 대학 3곳 수사 의뢰"

조사를 진행한 권익위 김기선 심사보호국장은 "불필요한 학생 지도비를 줄이면 학생들의 등록금 부담을 덜 수 있다"며 "실태 조사를 통해 드러난 문제점을 고치기 위해 제도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권익위는 교육부에 학생지도비 제도에 대한 전면 감사를 요구하고, 적발된 대학 가운데 3곳을 수사기관에 수사 요청했습니다.

김성수 기자 (ssoo@kbs.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언론보도 목록

Total 625건 1 페이지
언론보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25 한국비정규교수노조, 대학 시간강사 퇴직금 전면 지급 강력히 촉구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9-10 159
624 경북대 등 전국 4개 국립대 강사들, 정부 상대 퇴직금 지급 소송 제기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7-09 249
623 경북대 등 국립대 강사 49명 국가상대 퇴직금 소송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7-09 215
622 강사들, 스승의 날 앞두고 “차별 없는 대학을 소망한다”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5-13 332
621 경북대, 학생지도비 부당 지급 적발..'10분 상담에 10만원'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5-12 322
열람중 "카톡 1건에 수당 13만 원"..국립대 '학생 지도비' 부당 지급 적발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5-12 292
619 '부당 노동·인권침해' 시달리는 대학원생들 [심층기획] 인기글 홍보국장 03-29 293
618 내년부터 학생연구원도 산재보험 적용 인기글 홍보국장 03-29 298
617 국감장 울음바다 만든 '아버지의 호소'.."학생연구원도 산재 적용된다" 인기글 홍보국장 03-29 265
616 경북대 비정규직교수 노조 '총장후보자 무효 확인소송' 취하 인기글 관리자 02-25 346
615 경북대·영남대 차기 총장 선출 앞두고 학내 갈등 고조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7-01 807
614 [이시활 비정규교수노조 경북대분회장] “법정 교원인데 총장선거 단 한 표도 행사 못해, 이게 상식인가”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7-01 758
613 경북대 강사노조-총학생회, 총장 선거관련 교수회에 새로운 조건 제시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7-01 677
612 경북대 총장 선거 '투표 세칙 처리' 연기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7-01 627
611 경북대 정규직 교수 단체도 비정규 교수 총장 투표권 보장 촉구 인기글관련링크 관리자 07-01 648
게시물 검색